‘해피투게더3’ 박근형 “아들 윤상훈 성 바꿔 불쾌”

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

배우 박근형이 아들 윤상훈이 성을 바꾼 것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는 가족 특집으로 박근형-윤상훈 부자, 홍성흔-홍화리 부녀, 김재경-김재현 남매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박근형은 아들 윤상훈을 직접 소개했다. 박근형은 “박상훈이 아니라 윤상훈이다. 아버지 성을 무자비하게 없애버렸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발음 상 까다롭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주기 위해 바꿨다. 하지만 나는 상당히 불쾌하다”고 밝혔다.

박근형은 아들 윤상훈이 음악을 직접 작곡, 작사할 뿐만 아니라 노래도 부른다고 소개했다. 박근형은 “그것만 가지고는 부족한 것 같아서 연기를 하라고 권유했다. 연기 데뷔로 활동했다”고 전했다.

윤상훈은 “연기 데뷔한 지는 5년, 음악한 지는 10년이다”고 연예계 활동에 대해 이야기했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