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힐미’ 박서준, 더 이상 국민 연하남만이 나를 설명할 순 없지

'킬미힐미' 방송화면

‘킬미힐미’ 방송화면

MBC 수목드라마 ‘킬미,힐미’(극본 진수완, 연출 김진만, 김대진)의 박서준이 국민 연하남에서 속을 알 수 없는 신비주의 천재 소설 작가로 완벽 연기 변신을 꾀했다.

지난 해 tvN ‘마녀의 연애’에서 부드럽고 스위트 한 매력으로 누나들의 마음을 녹이며 큰 사랑을 받은 그가 ‘킬미,힐미’에서 이전과는 또 다른 말투와 손짓, 몸짓 그리고 다양한 표정으로 캐릭터를 보다 더 입체적으로 표현해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극 중 오리온(박서준)은 오리진(황정음)과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며 현실적인 쌍둥이 남매 케미를 보이면서도 누구보다 그녀를 걱정하는 따뜻한 오빠로 이중적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전작에서 선보인 듬직한 연하남의 모습을 뒤로한 채, 오리온스러운 말투와 상황에 따른 다양한 제스처로 자신의 캐릭터와 더불어 상대 배우와의 호흡을 쫀쫀하고 쫄깃하게 살려내고 있다.

때때로 철없어 보이지만, 승진그룹과 차도현(지성)의 자료를 남몰래 스크랩하고 그에게 일부로 접근하는 치밀함을 보이거나, 오리진의 꿈 얘기에 그녀를 놀리듯 장난스러운 모습을 보이면서도 뒤돌아 서서 웃음기를 뺀 표정으로 “거짓말해서 미안. 근데 생각하지 마 어린 시절 일도, 네 맘 흔들어대는 놈도. 지켜보는 오빠 맘이 찢어지잖냐”며 의미심장하게 혼잣말을 하는 등 미스터리 한 행보를 걸어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처럼 박서준은 엉뚱하고 자유분방한 사차원 캐릭터로 코믹 연기를 선보이면서 극의 재미를 주고 있지만, 아직 밝혀지지 않은 사연을 마주하는 오리온의 모습을 진지한 눈빛과 범상치 않은 표정으로 표현하며 극과 극의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그는 자신의 몸에 딱 맞는 옷을 입은 듯 자연스럽고 능청스러운 캐릭터로 연기 변신에 성공하며 본인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는 평.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키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