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성동일 류진, 산신령-마녀로 변신 ‘아이들 속마음 들을 수 있을까?’

MBC '아빠! 어디가?' 성동일 류진

MBC ‘아빠! 어디가?’ 성동일 류진

성동일과 류진이 아이들의 속마음을 듣기 위해 산신령과 마녀로 변신했다.

이번주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마지막 졸업여행을 떠난 가족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아빠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아이가 알아볼 수 없게 변장을 한 뒤, 지난 1년간의 여행에 대한 아이들의 속마음을 들어보기로 했다.

연기파 배우로 입지를 굳힌 성동일과 류진은 아이들의 속마음을 들어보기 위해 파격적인 연기변신을 꾀했다. 연기파 배우 성동일은 백발이 성성한 산신령으로, 반듯한 실장님 이미지의 류진 아빠는 마녀로 평소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이미지로 변신해 연기를 선보인 것. 방송은 18일 오후 4시 50분.

‘일밤-아빠!어디가?’는 이번 주를 마지막으로 시즌을 마치고 오는 25일부터는 동물과 인간이 함께하는 동물 교감 버라이어티 ‘애니멀즈’가 방송된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