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누가 치느님을 이기랴! ‘내 마음 반짝반짝’의 자신감

남보라 이태임 장신영

배우 남보라, 이태임, 장신영(왼쪽부터)이 1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새 주말특별기획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SBS 새 주말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극본 조정선 연출 오세강 김유진)은 초반 캐스팅 문제로 어수선했던 대외적 이미지와는 달리, 배우들의 자부심이 하늘을 찔렀다.

1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제작발표회를 연 가운데, 조정선 작가가 배우들 앞으로 홀연히 나타나 드라마의 기획 배경과 의도를 힘주어 말했다. 그는 “아들과 치킨집 쿠폰을 모으다 기획하게 됐다”고 밝히며, 한국에서 가장 대중적인 음식 치킨처럼 드라마 역시 이웃들에게 따듯한 힘과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 작가는 “닭은 대중적인 음식인 동시에, 세월호 참사 당시 아이를 잃은 엄마가 바다에 치킨을 던지고 제사상에 치킨을 올릴 만큼 사회적 의미가 있다. 작가로서 시대를 포착하는데 유의미한 느낌을 받았다. 이를 토대로 글을 쓰게 됐다”고 말했고, 주인공 세 자매의 이름을 순정(남보라), 순진(장신영), 순수(이태임)로 설정한 그는 현 시대를 순수가 평가절하되는 시대로 규정지으며 “촌스럽다고 잊혀져가는 순정, 순수의 미덕을 재평가 되도록 만들어 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배우들 역시 가장 가치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이 드라마를 통해 곱씹어본 흔적이 역력하다. 갑과 을이 많이 회자되는 시기, 갑 중의 갑을 연기하게 됐다고 밝힌 배우 배수빈은 “빠른 전개와 반전이 트렌드인 시대에도 결국 큰 사랑을 받는 드라마는 내러티브가 확실하고 보편적 정서를 따라가는 것”이라며 “우리 드라마도 그런 드라마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태임 역시 평소 자신이 먼저 감동을 받아야 남에게도 그것을 전할 수 있다 믿는 주의라고 밝히며 “우리 드라마는 시놉시스도 그러했지만, 편집본을 봤을 때도 재미있게 또 울면서 보게 되더라”라고 전했다.

조정선 작가와 여러차례 호흡을 맞춘 이필모는 “막장, 사건, 반전이 대세인 시대 우리 드라마는 착해서 더 의미있는 것 같다”며 “조 작가님과 많은 작품을 같이 했는데, 분명 이 드라마는 마지막에 뜨거운 무언가가 남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데뷔 당시 초심으로 돌아가고픈 마음에 금주까지 하게 됐다는 윤다훈은 “세상을 순진한 태도로 살고 싶은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지 않을까”라며 “우리는 그런 마음으로 작품을 만들어 남기고 싶다. 그것이 인생 아닐까”라고 전했다.

이렇듯, 배우들은 하나같이 순수와 착한 드라마의 미덕을 강조하고 강조했다. 화려한 간판을 내걸며 자극적인 맛으로 아무리 유혹해도 결국 소박한 치킨의 역사를 이기지 못한 많은 먹거리들처럼, 결국 가장 순수한 인간 본연의 마음을 강조한다고 말하는 ‘내 마음 반짝반짝’은 어떤 이야기를 남기게 될까. 치킨집을 배경으로 두 가족의 성공과 성장 스토리를 담은 이 드라마는 오는 17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