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1970’ 김래원 “관객 반응 궁금…개인적으로는 아쉬움 남아”

김래원

김래원

김래원이 자신의 연기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13일 서울 CGV 왕십리에서 유하 감독과 배우 이민호, 김래원, 정진영, AOA 멤버 김설현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강남 1970’(감독 유하/제작 모베라픽쳐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영화에서 가진 것이 없었기에 더 높은 자리를 탐하는 조직폭력배 용기 역을 맡은 김래원은 이 날 “액션들은 나보다는 이민호 씨가 고생을 많이 한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신적으로 고통스러운 연기를 나름 열심히 했는데 어떻게 잘 표현됐는지 관객들의 답이 궁금하다”며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남는다”고 전했다.

종대라는 인물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용기 역이 너무 악하기만 한 것 같았고 비열해 보이기만 했지만 내면에는 아픔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그런 장면이 두 세 신 정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강남 1970’은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 종대(이민호)와 용기(김래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작품이다. ‘말죽거리 잔혹사’ ‘비열한 거리’를 잇는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으로 오는 1월 21일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