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 근황 공개 “영화 무산돼 강제 공백기…예능출연 계획”

tvN ‘명단공개 2015’ 방송화면 캡처

tvN ‘명단공개 2015’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진이 근황을 알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명단공개 2015’에서는 ‘90년대를 풍미한 레전드 스타’ 특집으로 꾸며졌으며 김진이 5위에 올랐다.

김진은 90년대 청춘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에서 안녕맨으로 출연해 존재감을 알렸다. 인터뷰에서 김진은 “그땐 청춘시트콤이라 잘 됐던 스타가 많았다. 소지섭 신동엽 송승헌 등이다. 대학가에서 촬영을 할 때마다 사람들이 몰려서 임시 바리케이트를 치고 못 넘어오게 막아야 할 정도였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김진은 “군대를 다녀오고 쉬고 있었는데 우연히 시트콤에 캐스팅이 됐다. 그래서 ‘남자셋 여자셋’ 촬영장에 가서 연기를 했는데 PD님이 안되겠다고 그냥 인사만 하고 지나가라고 했다”며 연기를 못해 안녕맨 캐릭터를 얻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김진은 활동 중단에 대해 “말 못할 사정이 있다. 영화 한편을 긴 시간에 걸쳐서 찍었다. 1년을 찍었는데 영화가 무산됐다. 그래서 어쩌다 보니 공백기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김진은 “이후 두 번째 영화도 또다시 무산되면서 강제로 공백기를 갖게 됐다. 그래도 난 나름대로 바빴다. 아버지 사업이 인력이 부족해서 그걸 도와드리고 어머니도 아프셔서 병원에 모시고 가는 등 병간호를 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진은 “예능프로그램 출연이 2개 정도 잡혀 있다. 즐거움과 재미를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 활동계획을 전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tvN ‘명단공개 2015’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