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성유리 옥주현, 이효리와 통화에 눈물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핑클 멤버 성유리, 옥주현, 이효리가 속마음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는 ‘신년의 밤’ 특집으로 MC들이 직접 절친 게스트를 초대했다.

성유리는 핑클 멤버였던 이진과 통화한 후, 옥주현에게 전화를 걸었다. 옥주현은 흔쾌히 신년의 밤 초대에 응하며 방문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제동은 이효리에게 초대전화를 했다. 이에 이효리는 “나가면 유리 때문에 나가지 내가 오빠한테 나가냐”며 응했다. 제작진이 김제동과 전화 사실을 성유리에게 알리자 성유리가 이효리에게 통화를 시도했다. 통화 후, 성유리는 몇 년만에 전화했다며 갑자기 눈물을 흘렸다.

이후 게스트들이 도착해 특집 ‘신년의 밤’ 녹화가 진행됐다. 옥주현과 성유리도 그 동안 서로 바빠 오랜만에 보는 반가움을 표했다.

핑클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성유리는 “회사 입사 동기인데 친하게 프로젝트를 하다 끝나고 뿔뿔히 흩어진 것 같다. 사는게 바빠서 소원해진 친구들 같다”고 비유했다. 이에 옥주현은 “한 명은 콩 키우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촬영 도중 이효리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다. 성유리가 통화 후 울었다는 이야기에 이효리는 “오열했다고?”라고 물으며 의아해했다. 성유리는 “내가 주책이잖아, 그냥 눈물이 나대”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나즈막하게 “나도 그랬는데…”라고 말해 옥주현의 눈물샘을 자극시켰다. 이효리는 “나중에 핑클 멤버들 네 명을 다 초대해달라”며 전화를 마무리했다.

SBS ‘힐링캠프’ 특집 ‘신년의 밤’ 뒷 이야기는 다음 주에 방송된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