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1970’ 이민호, “처음으로 배고픈 역할, 눈빛 변했다”

'강남 1970' 라이브 무비토크 생중계 화면

‘강남 1970’ 라이브 무비토크 생중계 화면

배우 이민호가 “처음으로 배고픈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8일 오후 9시부터 영화 ‘강남1970’ 무비토크 라이브 생방송에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중계됐다.

이날 이민호는 신작 영화 ‘강남1970’에서 맡게 된 역할, 종대에 대해 “지금까지는 주로 배부른 역할을 했다면, 이번에 처음으로 배고픈 역할을 깊이있게 파고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민호는 “영화 촬영 중간에 광고를 찍거나 하면 사람들이 눈빛이 변해있다라고 말하더라”고 말해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또 이민호는 “지금은 거의 다 회복한 것 같다. 회복기에 있다”며 웃었다.

영화 ‘강남1970’은 ‘말죽거리 잔혹사’로 유명한 유하 감독의 차기작이다. 이민호의 최초 스크린 도전작으로 국내를 비롯해 중국 등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개봉은 오는 21일.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무비토크 라이브 생중계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