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이태환, 항상 웃음 가득한 촬영장 ‘비타민남’

'오만과 편견' 이태환

‘오만과 편견’ 이태환

배우 이태환이 촬영장의 비타민으로 활약하고 있다.

MBC ‘오만과 편견’에서 새내기 수사관 강수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의 이태환이 귀여운 애교를 선보이며 촬영장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태환은 촬영 현장 어디서나 누구에게든 항상 웃음을 잃지 않고 애교를 발산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극 중 하숙생으로 함께 살고 있는 구동치(최진혁), 한열무(백진희), 찬이(김강훈)와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한 관계자는 “이태환은 연이은 촬영 강행군 속에서도 밝고 생기 넘치는 애교를 선보이며 촬영장의 활력소가 되고 있으며, 쉬는 시간에는 귀여운 장난을 치다가도 촬영에 들어가면 남다른 연기 열정과 신인 배우다운 패기를 보여주고 있다”고 귀띔했다.

지난달 27일 일본 도쿄에서 ‘아시아 프로모션 투어 서프라이즈 파티 인 제팬(Asia Promotion Tour 5URPRISE PARTY in Japan_’이라는 타이틀로 양일간 앨범 프로모션 및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친 서프라이즈의 이태환은 이후 태국, 홍콩, 베트남 등 본격적인 아시아 6개국 투어에 나선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