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바다, “‘토토가’ 때 머리방울, 지누션 소찬휘에 자극받아서 했다”

'두시탈출 컬투쇼' 바다

‘두시탈출 컬투쇼’ 바다

가수 바다가 ‘무한도전-토토가’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바다와 노을이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바다는 최근 출연한 MBC ‘무한도전-토토가’에 대해 “정말 그 시대에 간 느낌이었다. 리허설 때는 각자 얼마만큼 재현하는지 알 수 없었다. 머리에 달았던 방울도 남대문에 가서 구입해왔지만 남들이 어느 정도 재현할 지 몰라서 머리에 달아야할 생각을 못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카메라 리허설 전에 대기실을 찾아갔는데 션 오빠가 레게 머리에 퍼 옷을 입고 있더라. 소찬휘 언니도 우뢰매 의상을 입고 있어 ‘나도 해야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모두가 그 시대로 간 느낌이었다”고 벅찼던 때를 회상했다.

바다는 최근 방송된 ‘무한도전-토토가’에서 S.E.S 슈, 소녀시대 서현과 ‘아임 유어 걸(I’m Your Girl) 등을 불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두시탈출 컬투쇼’, ‘무한도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