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녀들’, 화재 사고 후 한달 만에 촬영 재개, 23일 방송 재개

JTBC '하녀들'이 방송 재개를 알렸다

JTBC ‘하녀들’이 방송 재개를 알렸다

화재사건 이후 중단됐던 JTBC 드라마 ‘하녀들’의 촬영 및 방송일정이 정상화된다.

7일 JTBC는 “오는 23일 오후 9시 45분에 1회를 다시 재방송하고, 이후 24일 2회를 방송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또 다시 전파를 타는 ‘하녀들’ 1회는 지난해 12월 방송된 버전에 또 다른 장면을 추가해 재편집한 것이다. 채널 측은 “전체적인 줄거리와 구성이 달라지는건 아니지만 ‘리스타트restart’라는 개념에 어울리게 새로운 느낌을 주고 완성도를 높여 선보이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화재사고가 난 전곡지역 세트 대신 영종도 인근에 새로운 자리를 물색하고 세트 공사를 시작한 상태다. 세트가 완성 되는대로 실내신을 찍을 예정이며 앞서 오는 12일부터 야외신 촬영을 시작한다. 촬영 재개는 지난 달 13일 세트장에서 불이 나 스태프 중 한 명이 사망한 사고 이후 꼬박 한달 만이다.

‘하녀들’ 제작진은 “불의의 사고로 소중한 이를 떠나보내고 의기소침했던게 사실이다. 세트 뿐 아니라 의상 및 소품도 상당부분 소실돼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 복구작업에 만전을 기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신경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좋은 작품을 만드는게 함께 어려운 시기를 견뎌낸 스태프와 출연진, 또 기다려준 시청자들에게 보답하는 길이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