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이태환, 어디서나 대본 열공 중

MBC '오만과 편견' 이태환

MBC ‘오만과 편견’ 이태환

MBC 월화특별기획 ‘오만과 편견’에서 새내기 수사관 강수 역을 맡고 있는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의 이태환이 초집중 대본 삼매경에 빠진 모습이 포착됐다.

공개된 사진 속 이태환은 세트장, 대기실 등 다양한 현장에서 대본을 손에 쥔 채 진지한 표정으로 캐릭터에 대한 연구에 몰두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언제 어디서나 대본에 열중하는 모습은 이태환의 남다른 연기 열정을 볼 수 있다.

이태환은 ‘오만과 편견’을 통해 순수하면서도 진지한 수사관 강수 역을 완벽히 소화해 강수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다.

‘오만과 편견’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태환은 수중 촬영, 액션신 등 고된 촬영에도 불구하고 매 순간 열과 성의를 다해 노력하는 모습뿐만 아니라 꼼꼼한 모니터링과 신인다운 패기를 선보이며 매사에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태환이 속한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는 지난 27일 일본 도쿄에서 ‘Asia Promotion Tour 5URPRISE PARTY in Japan’이라는 타이틀로 양일간 앨범 프로모션 및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쳤고 이후 태국, 홍콩, 베트남 등 본격적인 아시아 6개국 투어에 나선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