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주, KBS 연기대상서 조재현에 급사과한 이유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2014 KBS 연기대상에서 이국주가 조재현을 당황케 했다.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2014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연기대상은 서인국, 박민영, 김상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국주는 2부 시작과 동시에 등장, “제가 오늘 페이 없이 나왔다. 대신 마음대로 해도 된다고 하길래 사심을 좀 채워가겠다”며 주원, 지창욱, 서강준에게 차례대로 다가갔다. 이어 이국주는 “서강준 씨가 한명 지목해주신다면 제가 더 이상 서강준씨에게 접근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서강준은 “그렇다면 박형식을 지목하겠다”고 답했다. 이국주는 박형식에게 다가가 자신의 매력을 어필했다.

이 때 뒤에 있던 조재현을 비롯한 유동근, 임호, 박영규가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자 이국주가 “죄송하다. 박형식씨한테만 신경쓰고 있었더니 제가 너무 엉덩이를 빼고 있는 것도 몰랐다.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