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이유리 , 절절한 소감 “조연이었는데…” 눈물 뚝뚝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2014 MBC 연기대상의 대상은 이유리가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2014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진행은 신동엽과 수영(소녀시대)이 맡았다.

수상 직후, 이유리는 “먼저 하느님께 이 영광을 돌린다. 사실 모든 배우가 마찬가지 일 것. 캐스팅이 되어야 연기를 할 수 있는데 그런 기회를 주신 분들이 있어서 연민정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마치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 저를 낳아주신 부모와 가족 그리고 시댁, 스태프 분들에게 감사하다. 저 혼자 나와서 이런 상을 받은 게 아니라, 오연서씨와 함께가 아니었으면 이런 좋은 역할 못했을 것 같다. 또 소속사 식구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 인기라는 게 있다가도 없다. 캐스팅에 대한 불안감도 있고. 좋은 선배 연기자분들이 있었기에 이런 악역연기도 사랑받지 않았나 생각한다. 또 기자 분들에게도 좋은 글로 어필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시청자 분들에게도 감사하고, 이제 아쉽지만 연민정을 놓아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이유리는 “힘들때도 언제나 같이 함께 해준 남편, 항상 건강하게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조연이었는데 이렇게 큰 상 주신 MBC에게도 감사하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