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소감 논란’ 김태희 작가, 정형돈 고백 거절한 상황이 어땠길래?

'무한도전' 정형돈 김태희작가

‘무한도전’ 정형돈 김태희작가

김태희 작가가 수상소감으로 말해 논란을 빚은 정형돈의 고백을 거절한 상황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2007년 방송됐던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건물 옥상에서 속을 터놓는 시간을 가졌다. 정형돈은 김태희 작가를 언급하며 “김태희 작가님 미니홈피에 어떤 친구가 ‘정형돈 오빠랑 사귀세요’라고 적었더니 김태희 작가가 댓글을 달았다. 싫어요라고. 나도 싫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한 누리꾼이 김태희 작가의 미니홈피에 정형돈과 사귀라는 뉘앙스 글을 게재했고 이에 김태희 작가가 단호하게 ‘싫어요’라고 댓글을 달았던 것이다.

앞서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2014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한 김태희 작가가 수상소감으로 논란을 불렀다. 김태희 작가는 불미스러운 일로 하차한 노홍철에 대한 언급과 규현에 대한 경솔한 발언, 정형돈에 대해 “고백을 거절했던 것은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하는 등 부적절한 수상소감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