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과 함께’ 사유리, 이상민 위해 무릎 꿇고 이벤트 “우리는 이제 시작이다”

'님과 함께' 이상민 사유리

‘님과 함께’ 이상민 사유리

사유리가 이상민에게 마지막 이벤트를 선물했다.

30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에서는 사유리가 이상민과의 이별여행에서 무릎을 꿇은 채 애정이 가득 담긴 이벤트를 펼쳤다.

사유리와 이상민은 전 출연진이 함께 하는 여행에 동참해 추억을 남겼다. 이어 두 번째 날에는 둘만의 시간을 가지며 마지막을 준비했다. ‘님과 함께’에서 함께 한 시간을 마감하는 이별여행이다. 홋카이도 남쪽에 위치한 로맨틱 항구 도시 하코다테를 찾은 이상민-사유리 부부는 다수의 일본 영화 및 CF 촬영 장소로 쓰인 하치만자카 언덕부터 싱싱함이 넘쳐나는 아침 시장 등 곳곳을 누비며 러브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평소보다 더욱 다정한 스킨십으로 마지막 데이트의 아쉬움을 애써 잊으려 하는 것처럼 보였다는 후문이다. 특히 사유리는 아름다운 야경이 펼쳐진 구 하코다테 공회당 테라스에서 특별한 이벤트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갑자기 남편 이상민을 향해 무릎을 꿇고 손수 준비해 온 선물을 건네며 그동안 자신을 위해 해 준 수많은 이벤트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표시했다. 사유리는 “우리는 이제 시작이에요”라는 애틋한 말을 덧붙이며 잊지 못할 이벤트를 선사해 이상민을 깜짝 놀라게 했다.

사유리와 이상민의 이별여행은 30일 오후 9시 40분 ‘님과 함께’ 마지막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