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과함께’ 지상렬·박준금, 계곡 앞에서 작별 키스 “우리의 재혼 생활은 미라클”

'님과 함께' 박준금 지상렬

‘님과 함께’ 박준금 지상렬

지상렬과 박준금이 뜨거운 작별 키스를 나눴다.

30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에서는 최장수 부부 지상렬과 박준금이 계곡 한 가운데에서 키스를 나누며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지상렬과 박준금은 최근 ‘님과 함께’의 전 출연자들과 함께 일본으로 동반여행을 떠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두 번째날에는 두 사람만의 시간을 가지며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했다. 그동안의 만남을 정리하는 이별여행이다.

둘만의 여행을 떠나게 된 두 사람은 일본 내에서도 특히 온천 휴양지로 유명한 홋카이도 노보리베츠를 향했다. 이 곳에서 지상렬과 박준금은 일본의 민속촌 격인 시대촌을 관광하며 독특한 별미인 도리무시 우동 먹방을 시작으로 이른바 지옥 계곡이라 불리는 유황 온천지대 지코쿠다니 등지에서 다정다감한 데이트를 즐겼다. 특히 두 사람은 설원이 펼쳐진 계곡 중심에 있는 천연 족욕장에서 나른한 휴식을 즐기던 중 각자 준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펼쳐 감동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감정에 젖은 두 사람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로에게 다가가 키스를 나누며 이별의 아쉬움을 달랬다.

지상렬은 여행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아내 박준금과의 재혼생활을 돌아보며 “미라클이었다”고 운을 뗀 뒤 진심을 고백했다.

지상렬과 박준금의 이별여행은 30일 오후 9시 40분 ‘님과 함께’ 마지막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