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 인형, 11년간 1위 달리던 바비인형 인기 추월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포스터

디즈니 영화 ‘겨울왕국’이 올해 크리스마스를 계기로 문화 아이콘으로서의 위치를 굳히게 됐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겨울왕국’이 크리스마스 선물 시장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거뒀다. ‘겨울왕국’의 주인공 엘사와 안나 인형이 ‘여자 어린이를 위한 선물’ 여론조사에서 11년간 1위 자리를 지켰던 바비 인형을 추월한 것. 디즈니는 지난달 할로윈 때도 북미지역에서만 300만 벌 이상의 겨울왕국 드레스를 팔았다.

미국의 완구 브랜드 마텔에 따르면 디즈니 인형 판매는 늘어나는 반면, 바비 인형과 다른 유아용품의 매출은 줄고 있다.

인기뿐 아니라 관련 상품 판매 측면에서도 ‘겨울왕국’이 독보적인 자리를 차지했다는 해석이다.

지난해 11월 상영된 이후 1년 넘게 인기가 계속되면서 ‘겨울왕국’ 관련 상품에 대한 수요가 늘자 디즈니는 인형뿐 아니라 조끼와 모자, 장갑, 속옷 등 의류와 물통 등 생활용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시장에 내놨다.

지난 1년간 디즈니가 ‘겨울왕국’ 관련 상품 판매로 기록한 매출은 11억 달러(약 1조2천100억원)에 달한다. 디즈니가 겨울왕국 상영으로 극장에서 올린 매출 12억 7000만 달러(약 1조4천억원)에 육박하는 수치다.

디즈니는 내년 3월 ‘겨울왕국’의 후속편 격인 단편 영화가 공개되면 ‘겨울왕국’의 인기가 한층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영화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