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파머’ 이하늬, “꽉 차고 알찬 느낌” 종영 소감

'모던파머' 이하늬.

‘모던파머’ 이하늬.

이하늬가 SBS 주말드라마 ‘모던파머’ 종영소감과 함께 마지막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또 함께 고생한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직접 쓴 손편지와 장갑을 선물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하늬는 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시원섭섭한 표정을 띤 채 스태프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며 섭섭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또 쉬는 시간마다 틈틈이 손편지를 작성, 스태프들에게 직접 전하며 극중 윤희만큼 따뜻한 마음을 엿보였다.

이하늬의 선물을 받은 현장 스태프는 “평소 스태프들을 생각하는 이하늬의 마음이 느껴진다”며 “윤희만큼 마음도 예쁜 배우로 모두에게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는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이하늬는 “참 감회가 새롭다. 시원섭섭하다는 말이 딱 맞는데 시원하기보다 섭섭하다”며 “배우, 스태프 모두 정말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던 시간으로 여느 때보다 더 꽉 차고 알찬 느낌이 든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하늬의의 종영 소감과 마지막 촬영 현장 사진은 이하늬의 공식 페이스북 (www.facebook.com/saram.leehoney)을 통해 볼 수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