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본, ‘무한도전, 토토가’ 무대 서자마자 눈물 왈칵

'무도' 방송화면

‘무도’ 방송화면

전설의 스타 이본이 90년대로 돌아오자마자 눈물을 왈칵 쏟았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의 ‘토토가'(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에 MC로 합류한 이본은 “문 밖을 나가기가 기분이 이상하다. 눈물이 날 것만 같다”며 감상에 젖어있다 “여기 말 끊는구나”라며 분노를 저도 모르게 표출했다.

이어 이본은 “유럽여행을 다녀왔는데 엄마가 암 판정을 받았다. 이 때가 효도할 때라고 생각해 엄마 곁에 있었다”라고 말했다.

'무도' 방송화면

‘무도’ 방송화면

대기실을 나선 이본은 무대에 올라 90년대를 함께 한 스타들의 얼굴을 보자마자 눈물을 왈칵 쏟았다. 이본은 “만나서 너무 반갑다. 무대에 서서 음악과 함께 이 분들을 보면 눈물이 더 날 것만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토토가’는 박명수, 정준하가 직접 기획한 아이템이자 ‘무한도전’ 연말공연으로 한국 가요계의 르네상스, 90년대 가수들의 귀환이라는 기획 하에 당시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히트곡 무대로 꾸며진다.

이번 라인업에는 소찬휘 외 김건모, 김현정, 지누션, 엄정화, 이정현, 조성모, 쿨, 터보, SES 등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가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가수들 뿐 아니라 관객들도 힙합 스타일부터 교복 위 우비, 토시, 청청패션까지 적극적인 참여를 더해 가수들 역시 한층 더 90년대 추억에 취해 향수 짙은 무대를 꾸밀 수 있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