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칸타레’ 헨리 신지호 듀엣 무대, “최고의 아티스트야”

'언제나 칸타레' 방송화면

‘언제나 칸타레’ 방송화면

팝 피아니스트 신지호와 슈퍼주니어M 헨리가 tvN ‘언제나 칸타레’를 통해 듀렛 무대를 선보였다.

과거 SBS ‘스타킹’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이들은 지난 26일 방송된 ‘언제나 칸타레’를 통해 ‘오페라의 유령’ OST와 마이클 잭슨의 ‘빌리진’을 듀엣 연주했다.

이날 방송 전 신지호는 “헨리야 고생 많았다. 이번 무대 우리 둘 다 최선을 다 했으니깐 후회 없다. 넌 최고의 뮤지션이자 아티스트야^^”라는 글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남겼다. 이어 “우린 계속 함께 하자 브라더~^^ You r da BEST! 파격 듀엣 무대 기대하시라!”라며 헨리에 대한 진한 애정도 표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