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이서진 옥택연, 최고-최악의 요리 선정…1위는?

삼시세끼

tvN ‘삼시세끼’

‘삼시세끼’ 이서진 옥택연 최고-최악의 요리 꼽았다.

26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는 가을편을 마무리하는 감독편이 전파를 탔다. 게스트 없이 옥택연, 이서진만 등장한 이번 편에서는 두 사람이 그동안 ‘삼시세끼’에서 선보인 음식 중 최고와 최악의 음식을 꼽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이서진은 최고의 밥반찬 1위로 고등어를 꼽았다. 고등어 구이는 직접 숯불에 구워 숯불향이 그윽했던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어 두 사람은 야채 튀김을 맛있었던 요리로 꼽았다. 특별상에는 두 사람이 거품을 걷어내며 오랜시간 공들였던 꼬리곰탕을 꼽았다.

최악의 요리 대상에는 메기매운탕이 꼽혔다. 옥택연은 매기매운탕의 이름이 나오자 “쓰레기 같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미공개영상이었던 매기매운탕 만드는 장면이 방송돼 눈길을 끌었다.

‘삼시세끼’는 26일 감독편을 끝으로 가을편을 마무리하며 어촌편은 2015년 1월 16일 오후 9시 45분 첫방송될 예정이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