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걸’ 조여정 “성인숍에 대한 편견? 크게 바뀌지 않았다”

클라라 김태우 조여정

‘워킹걸’ 주연을 맡은 클라라, 김태우, 조여정.(왼쪽부터)

“이렇게 다양한 성인용품이 있는지 처음 알았다.”(클라라)

영화 ‘워킹걸’의 주요 배경은 성인용품 숍이다. 주연을 맡은 클라라, 조여정, 김태우가 성인용품 숍에 대한 선입견을 이야기했다.

클라라는 26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워킹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하면서 이렇게 다양한 성인용품이 있는지 처음 알았다”며 “보통 어두운 곳에 많은데 이 작품 이후 예쁘게 포장된 상점들이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조여정은 “영화 속 보희와 똑같은 것 같다”며 “처음에 선입견을 가지고 나쁘게 봤고, 이후 부끄럽고, 그게 자연스러워지고. 그러면서 당당해지고”라고 말했다. 이어 “크게 바뀌거나 그런 건 없었다”고 덧붙였다.

극 중 보희의 남편 역을 맡은 김태우는 “외국에서 가본적 있는데 익숙하지 않고, 궁금하더라도 선뜻 안 들어가지는 게 사실”이라며 “촬영하면서 깜짝 놀란 게 굉장히 고급스럽더라. 인테리어를 해놔도 될 정도”라고 말했다.

또 그는 “어떻게 마무리해야 할지”라며 “몇 개 좋은 걸로 구입할까 생각중이다. 선입견은 많이 없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워킹걸’은 하루아침에 회사에서 해고당한 커리어 우먼 보희(조여정)와 폐업 일보 직전의 성인숍CEO 난희(클라라)의 엉뚱하고 후끈한 동업 스토리를 그린 영화다. 내년 1월 8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