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어디가’ 성동일 성빈, 부녀의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아빠!어디가?'
일본 배낭여행 중 기차에서 한바탕 싸움과 따뜻한 화해를 했던 성동일-성빈 부녀의 전쟁이 다시 시작됐다.

28일 방송되는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일본 돗토리현으로 배낭여행을 떠나게 된 성동일-성빈 부녀의 여행 이야기가 계속된다. 지난 방송에서 성동일은 공공장소인 기차에서 산만하게 굴던 빈이를 호되게 꾸짖은 뒤 미안해하며 말없이 빈이를 안아주며 화해의 손길을 내밀며 따뜻한 감동을 안긴 바 있다.

일본까지 와서 딸과 싸우고 싶지 않다는 성동일의 바람과는 달리 성동일과 빈이는 다시 다툼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한다. 화해한 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은 다음 날 아침, 식사를 하다 성동일의 언성은 높아지기 시작하고 빈이는 아빠의 높은 목소리에 굴하지 않고 조목조목 따져 묻기 시작한다.

끝나지 않는 성동일-성빈 부녀의 티격태격 스토리는 28일 오후 4시 50분 ‘일밤-아빠! 어디가?’에서 공개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