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신과 함께’로 김용화 감독과 다시 손 잡을까?

하정우
영화 ‘국가대표’ 멤버 하정우와 김용화 감독이 다시 손을 잡을 가능성이 생겼다.

김용화 감독이 현재 작업 중인 ‘신과 함께’를 같이 하자고 이야기한 것. 물론 어디까지나 ‘이야기’를 나눈 수준이다.

23일 하정우 소속사 판타지오는 “하정우 씨와 김용화 감독님이 워낙 친분이 있어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며 “아직 시나리오도 나오지 않았고, 당연히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도 없다”고 말했다.

‘신과 함께’는 주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저승을 키워드로 세상을 풍자하고 신과 인간의 운명이라는 주제를 다루는 작품이다.

하정우는 현재 연출과 주연을 맡은 ‘허삼관’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