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최우식, ‘이 서방’ 한 마디에 최민수 사건 돕기로 결정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최우식이 장항선의 한 마디에 들떴다.

22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이장원(최우식)이 여자친구 유광미(정혜성)의 부친 유대기(장항선)의 한 마디에 사건에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문희만은 15년 전 한별이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다. 이장원은 “진짜 문 부장님이 범인이 맞냐”고 물었고, 구동치(최진혁)는 “잘 모르겠다. 증거는 나왔지만 너무 갑자기 모든 증거가 나와서 이상하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장원은 급히 짐을 챙기며 “어차피 우리 힘으로 못한다. 범인이면 당연히 잡히셔야하고, 누명을 쓰는 거면 문 부장님도 못 막는데 우리가 어떻게 막겠냐. 난 지켜야할 신념은 없지만 지켜야 할 여자는 있기에”라며 유광미의 손을 잡고 나가려 했다.

이때 유대기 계장이 등장, “어딜 가시나, 이 서방?”이라고 말하며 두 사람을 잡았다. 이장원은 기쁜 표정을 지으며 문희만 사건을 돕기로 결심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