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연, 노수람 응원한 이유…“내 무명시절 생각하니”

남궁연
노수람의 청룡영화제 초청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남궁연이 노수람을 응원하는 글을 남겨 눈길을 끈다.

18일 드러머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남궁연은 노수람이 ‘초대받지 않은 손님’이었다는 청룡영화제 측 입장이 담긴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 북에 링크한 후, 짧은 생각을 남겼다.

남궁연은 글에서 “무명시절 잘 나가는 형, 친구들의 공연장 대기실 기웃거리며 나도 무대 위에 뛰어올라가 연주하고 싶었고 공연 끝나고 우루루 회식하러갈 땐 초대받지 않은 손님이라 바쁜 척 먼저 나오는 건 기본이었던 그 때를 생각하니 그간 영화제 카펫 위에서 자행(?)돼온 다소 의도적인 노출에 대해 그 누구보다도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지만 이 기사를 읽고 나니 마음 한켠이 아려옵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남궁연은 “실력으로 인정받고 초대받아 멋지게 레드카펫에 다시 서길 진심으로 응원합니다”며 노수람을 향한 응원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앞서 노수람은 17일 열린 제35회 청룡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파격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노수람의 드레스가 연일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청룡영화제 측과 노수람 측의 주장이 갈려 진실여부가 논란이 일고 있는 상태.

18일 노수람의 소속사 배드보스컴퍼니는 “노수람이 시상식에 초대받지 않고 레드카펫만 밟고 퇴장했다는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 노수람은 레드카펫을 밟고 시상식장 안에 들어가 영화상을 관람했다. 노수람이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는 기사는 와전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실제로 당사와 청룡영화제 측이 접촉한 바는 없었다. 방송업계 지인으로부터 초청을 받게 됐고 영화제를 준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반면 청룡영회제 사무국 측은 “노수람은 청룡영화상 초대 배우 리스트에 없었다. 주최측에서 초대하는 행사에 방송지인을 통해 초대를 받았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노수람은 당연히 좌석배치에도 이름이 없었고 차량 등록도 안 됐다”고 밝혔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남궁연 페이스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