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장애’ 김구라, 아내 빚보증 가정사 아팠다고 여러차례 말했었다

2014121908321658572
방송인 김구라가 공황장애로 입원한 가운데, 과거 아내 이 씨의 빚보증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토로한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김구라는 지난 18일 공황장애로 입원했고, 그의 방송활동에 적신호가 켜졌다. 공황장애는 스트레스성 질환인 탓에 과거 그의 발언이 다시 화제가 되고있다.

김구라는 방송을 통해 아내 이씨의 빚보증으로 인한 채무 액수가 크다고 여러차례 말해왔다. 이 가운데, 김구라 거주지 관할 법원에서 김구라의 재산을 차압하겠다는 통보까지 내려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그의 공황장애가 빚 등 경제적 상황에 의한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김구라 소속사는 어떠한 공식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다.

김구라는 지난 8월 한 방송에서 “요즘 내가 방송에서 ‘집사람이 보증을 섰다’는 식의 얘기를 많이 하고 있다”며 “가정사를 언급하는 것이 어쩌며 하나의 노이즈 마케팅일 수도 있다. 근데 그러지 않고서는 내가 화가나서 못 견딜 것 같아 말씀드리는 것이다. 너무 가슴 속에 열이 있고 누군가 내 사정을 좀 알아줬으면 해서 하는 것이다”고 토로했다.

또 비슷한 시기 또 다른 방송에서 “아내의 빚보증 액수가 크다. 자주 얘기할 만큼 스트레스가 컸다. 어쨌든 나도 잘못이 있었다. 부인의 잘못을 눈치 못챈 것도 잘못이다”며 “집에서 함께 하는 식사 작은 것 하나를 소홀히 했더니 부부인데도 가치관이 달라지더라. 문제가 많다. 그래서 아내에게 심리치료를 받자고 해서 함께 갔다”고 말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