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장보리는 없다, 고려의 공주가 된 오연서

신율_오연서(1)
MBC 월화특별기획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김선미, 연출 손형석 윤지훈)가 발해의 마지막 공주 신율로 변신한 오연서의 촬영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19일 공개된 사진에서 오연서는 길게 늘어뜨린 머리에 땋은 머리 장식을 얹어 조선과는 또 다른 고려 시대의 스타일을 선보였다. 무결점 피부와 해사한 미모가 고운 분홍색의 의상과 잘 어우러져 청순하면서도 러블리하다.

오연서는 다른 나라의 빛이 될 운명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죽임을 당할 위기에서 가까스로 살아난 발해의 마지막 공주 신율 역할을 맡았다. 처음으로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극에 출연하게 된 오연서는 거대 상단을 이끄는 실질적 단주로 능동적인 여성 캐릭터를 보여줄 예정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신율은 기존 사극에서 흔하게 보여졌던 여성 캐릭터와 달리 거대 상단을 무리 없이 이끄는 현명함과 카리스마를 갖춘 동시에 여성스럽고 밝은 모습을 가진 매력적인 캐릭터다. 오연서는 이런 신율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방송되고 있는 ‘오만과 편견’ 후속으로 전파를 탈 사극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동명의 소설이 원작인 로맨스 사극으로 고려 초기를 배경으로 고려의 황자 왕소와 발해의 공주인 신율의 사랑 이야기다. 촬영이 한창 진행 중인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내년 1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메이퀸 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