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극 시청률, 모두 한 자리 수 ‘고전’

2014121823530212726
수목극 시청률이 근소한 차를 두고 접전 중이다.

19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SBS 드라마 ‘피노키오’가 9.7%의 전국시청률로 1위를 차지했다. MBC ‘미스터백’은 9.2%로 2위를 기록했고, KBS2 ‘왕의 얼굴’은 6.9%를 기록했다.

‘피노키오’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10.4%보다 하락한 수치이지만 정상 자리는 간신히 지켜냈다. 하지만 지상파 3사 수목극이 모두 한 자리 수에 머물렀다. SBS 이종석, MBC 신하균, KBS 서인국 등 스타들을 내세웠음에도, 지상파 3사의 모든 수목 드라마들이 기대보나 낮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