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테너’ 실제 주인공 배재철 “유지태 1년간 하루 4시간씩 성악 레슨”

배재철

‘더 테너’의 실제 주인공 성악가 배재철이 유지태의 열정을 극찬했다.

18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더 테너-리리코 스핀토’(이하 ‘더 테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더 테너’는 천재테너 배재철의 실화를 담은 영화. 이날 무대에는 실화의 주인공 배재철이 영화 상영 이후 등장, 유지태와 뜨거운 포옹을 나눠 눈길을 끌었다.

배재철은 “이 역할을 하기 위해 유지태 씨는 1년 동안 하루에 4시간씩 성악 레슨을 받았다. 지칠 줄 모르는 열정으로 곡을 마스터했다”고 유지태의 열정을 극찬했다. 이어 “무대 위에 서서 노래를 하는 예술가의 삶은 무대 위, 무대 밖의 생활이 다르다. 그 부분을 디테일하게 잘 표현했다. 유지태는 그 면이 정말 탁월하다”고 덧붙였다.

상해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금마장국제영화제 등 아시아의 3대 영화제를 섭렵한 ‘더 테너’는 목소리를 잃은 오페라 가수가 다시 무대에 오르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상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유지태 외에 차예련, 이세야 유스케, 나타샤 타푸스코비치, 키타노 키이 등이 출연한다. 오는 12월 31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