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제’ 김새론, 임지연 ‘그랜드슬램’ 저지…신인여우상 수상

김새론1

임지연의 그랜드슬램 달성이 무산됐다. ‘부일영화상’ ‘영평상’ ‘대종상’ 신인상 3관왕의 임지연을 누르고 신연여우상을 수상한 배우는 ‘도희야’의 김새론이다.

김새론은 1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2014 제35회 청룡영화제 시상식에서 ‘도희야’로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이날 김새론은 김유정(‘우아한 거짓말’), 류혜영(‘나의 독재자’), 이솜(‘마담뺑덕’), 임지연(‘인간 중독’)을 제치고 영광을 차지했다.

트로피를 안은 김새론은 “감사합니다. 우선 이 상을 받게끔 해준 정주리 감독님, 배두나 송새벽 선배 모두 감사드린다. 고생 많았던 ‘도희야’ 스태프, 부모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열심히하고 노력해서 더 좋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배우 김혜수와 유준상의 사회로 진행된 올해 청룡영화제에는 지난해 10월 18일부터 지난 31일까지 개봉한 총 21편의 영화가 후보 명단에 지명됐다. ‘변호인’이 10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 됐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