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시청률 1위 지켰다…‘힐러’ ‘펀치’ 소폭 상승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방송 3사 월화드라마 시청률이 모두 상승한 가운데, ‘오만과 편견’이 1위 자리를 지켰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은 9.9%(전국 기준, 이하 동일)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날 방송분의 기록보다 0.7%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힐러’는 7.4%로 조사됐다. 역시 전날 방송보다 0.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SBS ‘펀치’ 2회 역시 6.8%로 1회분(6.3%)보다 0.5%포인트 올라 눈길을 모았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