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치’ 장현성 첫 등장, 김래원에 비리 제안

펀치

SBS ‘펀치’

‘펀치’ 장현성이 첫 등장했다.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펀치’에서는 뇌종양 수술을 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박정환(김래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정환은 악성 뇌종양에 걸려 생이 채 6개월이 남지 않은 상황. 수술해 줄 의사를 찾지 못하던 박정환은 동생 박현선(이영은)으로부터 수술할 의사를 찾아냈다는 전화를 받았다.

박정환은 자신을 수술해줄 의사인 장민성 (장현성)에 “수술하면 생존할 확률은?”이라며 자신이 살 수 있는 확률을 물었다. 이에 장민성은 “큰 일 하려면 오래오래 사셔야죠”라며 능청스럽게 대답했다.

이어 박정환이 “수술 날짜는 최대한 빨리 잡아야 겠습니다”라고 말하자 장민성은 “그 전에 절 좀 살려주셔야겠습니다”라며 검사 박정환에게 검은 제안을 할 것이 그려져 긴장을 모았다.

‘펀치’는 ‘다시는 오지 못할 이 세상을 건너가면서 인생과 작별하는 남자, 대검찰청 반부패부 수사지휘과장 박정환 검사의 생애 마지막 6개월 기록을 그린 드라마이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펀치’ 캡처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