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손창민, 이태환에 뺑소니 사건 고백 ‘충격’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

‘오만과 편견’ 손창민이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오만과 편견’에서는 정창기(손창민)가 강수(이태환)에게 뺑소니 사건의 진범이 자신이라는 사실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수는 사무실에서 서류를 찾던 중, 의문의 음성파일을 발견했다. 이는 과거 자신의 어머니가 목숨을 잃은 뺑소니 사건 당시, 문희만(최민수)의 목소리가 담긴 것. 이를 들은 구동치는 “아니야”라고 말했고, 강수는 “그럼 정창기야?”라고 의심했다.

이때 정창기가 등장했고, “화영재단의 변호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강수는 구동치에게 “이 사람 맞아?”라며 물었고, 구동치 대신 정창기가 “맞아”라며 사건의 진범임을 고백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오만과 편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