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비밀’ 이민지, 김흥수 뺨 때리며 “절대 안 놓아줄 것”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비밀’ 이민지의 분노가 폭발했다.

16일 방송된 KBS2 ‘달콤한 비밀’에서는 천성운(김흥수)이 고윤이(이민지)와의 약혼식에 불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윤이는 파혼에 대한 분노를 이기지 못하며 천성운의 사무실로 향했다. 그는 천성운에게 “네 마음에 누가 있다고 했다며. 그게 한아름이냐. 그래도 믿었는데 믿고 싶었는데, 나한테 적어도 연민이라도 있을 줄 알았다. 널 오랫동안 봐라본 사람에 대한 예의와 책임감 있을 줄 알았다”고 소리쳤다.

이에 천성운은 “미안하다. 미안해. 내가 나쁜 놈이다. 그 동안 잘 몰랐다. 내가 너한테 무슨 짓을 하고 있었는지. 내가 얼마나 몹쓸 짓을 하고 있었는지. 아니다 이것도 변명이다. 솔직히 아무 생각 없었다. 마음 없는 것 너도 알고 있으니 네가 상처받는 것 네 몫이라 생각했다”며 자책했다.

그러자 고윤이는 화를 이기지 못한 채 천성운의 뺨을 때렸고, “너 절대 안 놓아줄 거야”라며 집착을 드러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