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왔다 장보리’ 2014 최고의 프로그램 선정

'무한도전' 눈물의 레이서

MBC ‘무한도전’

MBC 의뢰 조사 결과 2014년 예능 및 드라마 장르 중 시청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프로그램은 각각 ‘무한도전’과 ‘왔다! 장보리’로 나타났다.

MBC가 전문 조사기관 나이스R&C에 의뢰해 실시한 ‘2014 채널이미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무한도전’은 ‘즐겨 본 예능 프로그램’ 부문에서 25%의 시청자로부터 선택받아 올해
우리나라 전체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2위인 타사 프로그램과 무려 14%포인트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

지난 9년 동안 끊임없는 변신과 새로운 아이디어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아 온 ‘무한도전’은 올해에도 예능 프로그램 경쟁력에서 최고의 해를 보내고 있다. 연말을 맞아 준비하고 있는 ‘토토가(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 역시 팬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한 ‘왔다! 장보리’ 역시‘즐겨 본 드라마’ 부문에서 단연 1위(15.2%)를 기록했다. ‘보리 보리 장보리’ ‘찌끄래기’와 같은 유행어를 만들며 6개월 간 숱한 화제를 낳은 ‘왔다! 장보리’는 종영 후에도 오연서, 이유리 등 출연 배우들이 여전한 인기를 누리면서 국민 드라마의 위력을 보여주고 있다.

‘가장 즐겨 본’ 예능, 드라마 방송채널도 MBC가 1위를 보였다.

특히 예능 프로그램 상위 10개 가운데에는 ‘무한도전’ ‘진짜 사나이’는 물론 ‘아빠! 어디가?’ ‘라디오스타’ 등 MBC 프로그램이 절반에 가까운 4개가 포함되며 예능 강자의 면모를 보여줬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