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범수 아내 이윤진, 과거 데이비드 베컴 통역 ‘능력자네’

이범수 아내

배우 이범수의 아내 이윤진과 데이비드 베컴

배우 이범수의 아내 이윤진이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의 통역사로 나섰다.

16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는 ‘내가 워킹맘일 수 있는 이유’라는 주제로 이범수의 아내이자 통역사,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있는 이윤진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윤진이 국제회의의 통역사 겸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윤진은 “공식 행사가 3개가 있고, 제가 그 3개 행사의 진행자로 선정됐다”며 “특별히 세계적인 축구의 전설인 데이비드 베컴이 온다고 해서 통역도 하고 진행도 해야 하는 부담스러운 부분도 있지만 열심히 연습하고 왔는데 잘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이윤진은 베컴과 함께한 리허설에서 능수능란한 진행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윤진은 “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게 감사한 일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SBS ‘좋은아침’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