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피노키오’ 카메오 출연과 야식차까지 ‘특급 의리’

'피노키오' 윤상현

‘피노키오’ 윤상현

배우 윤상현이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 카메오 출연과 야식차까지 쏘며 특급 의리를 지켰다.

‘피노키오’ 측은 16일 윤상현이 조수원 감독, 박혜련 작가와 ‘너의 목소리가 들려(이하 너목들)’에서 호흡을 맞춘 인연으로 정웅인, 이보영에 이어 12회에 깜짝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윤상현은 마치 ‘너목들’의 차관우로 완벽 변신해 있는 모습이다. 윤상현은 동그랗고 얇은 테두리의 안경을 끼고 정장을 갖춰 입고 있어 극중 무슨 역할로 등장해 어떤 에피소드를 만들게 될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이와 함께 윤상현과 윤균상의 커플샷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닮은 듯 다른 귀여운 미소를 짓고 각자의 손에 어묵꼬치를 들고 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이는 지난 15일 촬영에 나선 윤상현이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위해 준비한 ‘야식차’의 인증샷으로 윤상현은 추운 날씨에 고생하는 스태프들을 위해 통 크게 ‘야식차’ 선물을 준비해 촬영장에 활기를 더했다. 더불어 그는 전 스태프들을 위해 따뜻한 커피까지 준비해 촬영장을 후끈하게 만들었다. 특히 윤상현은 ‘피노키오’ 제작진들과 인연이 있는 만큼 고향에 돌아온 듯 편한 모습으로 촬영장을 한층 화기애애하게 만드는 한편, 촬영에 들어가자 그 누구보다 진지하고 열성적으로 촬영에 임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윤상현이 어떤 모습으로 ‘피노키오’에 등장하게 될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피노키오’ 제작사 측은 “카메오 출연과 더불어 특별한 선물까지 준비해 온 윤상현의 의리에 감동했다”며 “이번 주 윤상현이 카메오로 등장해 어떤 에피소드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종석 박신혜 김영광 이유비가 주연을 맡은 ‘피노키오’는 거짓이름으로 사는 남자와 거짓말을 못하는 여자의 청춘 성장 멜로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아이에이치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