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 “JYJ 김재중이 댄스 장면 도와줘…너무 어려웠다”

박민영

박민영

“막춤엔 자신 있어요”

KBS2 월화드라마 ‘힐러’의 여주인공 박민영이 촬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6일 경기도 파주 ‘힐러’ 세트장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민영은 “극중 채영신은 초반에는 현실성이 없는 설정이 있지만 그만큼 치열하게 연예부 기자 생활을 하고 있다는 면을 보여주는 부분”이라며 “마음과 의욕은 앞서지만 아직 실력은 없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힐러’는 정치나 사회정의와는 관계없이 살아가던 젊음이들이 과거에 묻어둔 진실과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언론사를 배경으로 한다. 극중 박민영은 인터넷 신문기자로 분했다.

최근 방송분에서 박민영은 춤추는 장면을 다수 선보여 눈길을 모았다. 댄스 장면에 대해 박민영은 “주변 사람들은 나를 ‘흥녀’라고 부를 정도로 춤추고 노래하는 걸 좋아해 촬영에 별로 어려움은 없었다. 평소 추는 춤은 아닌데 작가님을 통해 예전 노래도 많이 접하면서 저도 모르게 흥이 나서 막춤을 추고 있다”라며 웃음지었다.

동방신기의 ‘허그’를 추는 장면은 실제 동방신기 멤버였던 김재중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고. 박민영은 “지인중에 아는 분이 김재중 씨와 친분이 있어 포인트 안무를 직접 영상으로 받았다”라며 “너무 어려워서 따라하기는 어렵더라”라고 전했다.

또 “주변의 평가는 ‘더 잘 추는 춤이 많은 것 같다’라는 말이 많아 더 보여드릴 예정이다. 개인적으로는 유지태 선배나 지창욱 씨도 췄으면 하는데 건의해 볼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