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최진혁-이태환, 두 남자의 훈훈한 셀카 ‘새로운 남남 로맨스?’

'오만과 편견' 최진혁 이태환‘오만과 편견’ 최진혁, 이태환이 눈이 호강하는 셀카를 공개했다.

최진혁, 이태환은 MBC  ‘오만과 편견’에서 각각 수석 검사 구동치와 새내기 수사관 강수를 맡아 열무(백진희)를 두고 라이벌전을 펼치면서도 친형제 이상의 우애를 자랑하고 있다.

15일 방송된 14회에서 구동치(최진혁)와 강수(이태환)는 우월한 꽃미남 자태로 셀카 촬영에 나서 여성 시청자를 설레게 했다. 동생 한별이가 강수 대신 죽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된 열무가 심란한 마음에 늦은 시간까지 방황하며 귀가를 하지 않고 있던 상황에 강수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 삼시세끼 식당 앞에서 오매불망 열무를 기다렸다. 뒤늦게 퇴근해 이 모습을 목격한 동치가 몸이 꽁꽁 얼어붙은 강수를 집으로 들여보내기 위해 열무에게 보낼 기다림 인증샷을 찍었던 것이다. 이어 “삼시세끼에서 동태 두 마리가 기다립니다”라는 귀여운 메시지와 함께 사진을 전송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최진혁과 이태환은 촬영 당시에도 친형제 같은 우애를 과시하며 한겨울 강추위도 잊은 유쾌한 촬영을 이어갔다.

관계자는 “‘오편’ 배우들이 밝은 웃음과 재치 넘치는 장난으로 쉴 틈 없이 돌아가는 촬영 현장을 유쾌한 에너지로 채우고 있다”며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만들어 내기 위해 추운 날씨 속에 고군분투하고 있는 ‘오편’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따뜻한 격려와 애정을 보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오만과 편견’ 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본팩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