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머시’ 셔누, 이효리 백댄서 시절 모습 공개 ‘조각 근육’

셔누 이효리

셔누 이효리

Mnet ‘노머시(NO. MERCY)’ 셔누의 과거 이효리 백댄서 시절 모습이 공개됐다.

최근 한 온라인게시판에는 ‘이효리 배드 걸(Bad girl) 백댄서였던 노머시 셔누’라는 글과 함께 셔누의 과거 영상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지난 2013년 Mnet ‘20’s choice’서 셔누가 이효리와 함께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상의탈의를 한 셔누의 조각 같은 몸매가 돋보인다.

지난 주 첫 방송된 ‘노머시’는 ‘실력파 뮤지션’, ‘음원 강자’들의 집합소인 스타쉽에서 자신감있게 선보이는 연습생들인 만큼 훈훈한 외모와 프로급 실력과 매력이 돋보였다. 특히 가수 비의 무대를 보고 가수의 꿈을 키웠다는 셔누는 보컬과 춤, 비주얼까지 완벽한 모습으로 휘성과 효린의 칭찬을 받았다.

누군가는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하는 서바이벌의 특성에 평가를 통한 순위 경쟁까지 더해져 그 잔혹함이 배가될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1위부터 12위까지의 순위가 곧 자신의 이름이 될 예정이어서 서바이벌 사상 가장 잔혹하고 무시무시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Mnet과 스타쉽이 선보이는 잔혹 서바이벌, 연습생들의 데뷔 전쟁 ‘노머시’는 지난 10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총 10주 동안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