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암 재발로 활동 잠정중단

10509585_1006902489326162_81913781633476432_n

봄여름가을겨울의 드러머 전태관이 최근 암이 전이돼 연주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봄여름가을겨울의 기타리스트 김종진은15일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2014년은 우리 뮤지션들에게 쉽지 않은 한 해로 기록될 것 같습니다. 안타깝지만 저희 봄여름가을겨울도 침통한 소식을 하나 전한다”며 “2년 전 신장암으로 신장을 한쪽 떼어내고도 왕성하게 활동해온 전태관 군이 어깨로 최근 암이 전이되어 부득이하게 당분간 연주활동을 못하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린다”라고 전했다.

전태관은 연주활동을 쉬고 대신 소속사 SSaW Ent의 경영업무를 맡아 동료 후배 뮤지션의 활동을 서포트하고 동시에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다. 김종진은 “건강이 허락하는 한 방송을 통해 긍정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고, 어깨가 완치되어 연주자로 복귀할 때까지 봄여름가을겨울의 음악활동은 저 김종진에게 부탁했다”라고 전했다.

전태관은 김종진을 통해 “둘보다 혼자는 외로울 테니 여러분이 함께해 달라. 그동안 음악을 통해 함께 울고 웃어준 동료들, 봄여름가을겨울을 믿고 사랑해주신 음악팬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김종진은 “지난 28년간 우리 곁에서 감동의 소리를 전했던 명연주자의 복귀를 위해 화살기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은 1986년 김현식의 백밴드로 출발했다. 이후 김종진, 전태과 2인조로 팀이 재편돼 1988년에 퓨전재즈 성향의 1집을 발표하며 국내 가요계에 신선한 자극을 줬다. 이후 꾸준히 앨범 및 공연활동을 펼쳐왔으며 ‘어떤이의 꿈’ ‘브라보 마이 라이프’ ‘항상 기뻐하는 사람들’ 등 여러 히트곡을 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김종진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