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삼둥이 루돌프 요정 변신 모습은?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삼둥이 대한-민국-만세가 빨간 내복 차림의 루돌프 요정들로 변신한다.

14일 방송되는 KBS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56회에서는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가 방송된다. 이중 송일국과 삼둥이 대한-민국-만세는 지난회에 이어 새해 달력 만들기에 도전할 예정이다.

이날 삼둥이는 앞서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꽃도령 한복자태를 능가하는 깜찍한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삼둥이는 귀여운 D라인이 살아있는 빨간 내복 풀 세트와 루돌프 머리띠, 털 모자로 앙증맞게 치장한 채 한껏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자아냈다. 게다가 흰 양말로 위트를 더한 삼둥이는 동화 속에서 갓 튀어나온 꼬마 요정이 따로 없었다.

그러나 삼둥이의 장난기는 한시도 가만히 있지를 않았다. 삼둥이의 흥미를 끈 것은 아빠가 벽에 붙여놓은 장식품들. 삼둥이는 찰떡호흡으로 크리스마스 장식 떼기에 나섰고, 송일국은 “얘들아~ 얘들아~”라고 애원하며 말리기에 돌입했다.

한번 장난기에 발동이 걸린 삼둥이가 잠잠해질 리 만무했고, 오히려 손놀림이 점점 격렬해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송일국은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바로 루돌프의 썰매. 송일국은 “루돌프가 되는 거야!”라며 빨간 자전거를 건네 삼둥이의 관심 돌리기에 성공했다.

한편, 송일국과 대한-민국-만세의 새해 달력 만들기는 14일 오후 4시 50분 ‘슈퍼맨이 돌아왔다’ 56회를 통해 공개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