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퀴’ 신성우, 박준금 의상에 독설 “바비인형 속옷같아”

MBC '세바퀴'

MBC ‘세바퀴’

가수 신성우가 박준금의 의상에 대해 날카로운 지적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MBC ‘세바퀴-친구찾기’에서는 출연진들은 사전 호감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신성우와 박준금은 서로 스타일이 마음에 안 든다며 지적했다. 박준금은 신성우에 대해 “별로 나에게 호감형은 아니다”며 “지상렬, 서장훈이 백번 낫다”고 밝혔다.

이에 신성우는 “내가 원래 상렬이를 좋아해서 상렬이가 나오는 방송(‘님과 함께’)을 즐겨 본다”며 “저분은 정말로 자기 세계가 확실한 분”이라고 박준금을 평가했다.

또 “예전부터 공주스타일은 딱 질색”이라며 박준금을 가리켜 “약간 바비 인형 속옷만 입고 있는 그런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박준금 또한 지지 않고 공격했다. 그는 “솔직히 남자가 머리를 묶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 그리고 저 가죽바지가 가능하냐. (나도) 마찬가지”라고 들려주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