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임시완, 이성민 진심 알았다 “제발 그만둬 달라”

'미생'

‘미생’

‘미생’ 임시완이 이성민의 진심을 알았다.

13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 18회에서 오상식(이성민)은 내키지 않았지만 장그래(임시완)의 정직원 채용을 위해 최전무(이경영)의 제안을 수락했다.

오상식과 영업 3팀 직원들은 바쁘게 일을 진행했다. 하지만 의심스러운 부분은 역시나 존재했다. 상대인 중국 측은 에이전시를 끼며 원인터의 마진을 낮게 했다. 석연치 않은 부분에도 일을 진행하는 것에 의아함을 느꼈던 장그래는 장백기(강하늘)로부터 자신의 정규직 자리 때문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장그래는 오상식에게 “저 때문이라면 그만둬 달라. 이 상황이 이해가 안됐다”며 “차장님의 선택이 혹여나 저 때문에 흐려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장그래는 “저를 구제하시려는 거 아니냐”며 “그래서 평소 같으면 절대 손을 잡지 않으실 분과 손을 잡으신 것 아니냐. 저 때문에 팀을 위험에 빠뜨리고 싶지 않다. 제발 그만둬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오상식은 “너를 구제할 수 있는 길이 맞다”며 “지금이 아니면 기회가 다시 온다고 해도 내가 그런 마음을 또 가질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다독였다. 오상식은 최전무에 대해 의혹을 품는 장그래에게 “너와 나보다 회사에 더 오래 있으신 분이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미생’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