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이상민, “과거 프로듀싱 비용, 음반 1장에 1억 5천만 원”

JTBC ‘비정상회담’ 이상민

JTBC ‘비정상회담’ 이상민

가수 겸 제작자 이상민이 창업 실패의 경험담과 과거 프로듀서로 성공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이직과 창업’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하던 중, 게스트로 출연한 이상민이 주제와 관련된 자신의 경험담을 공개했다.

이상민은 “2,000년도에 온라인 쇼핑몰 사업을 한 적이 있다. 그 당시에는 인터넷 사이트의 회원이 약 3백만 명밖에 안 됐을 때라서 수입 자체가 없었다. 시대를 너무 앞서가서 실패한 케이스다”라며 창업 실패 경험담을 털어 놓았다. 또한 그는 “과거에는 음반 1장을 프로듀싱 할 때 받는 비용이 1억 5천만 원이었다”고 말해 녹화장의 모든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이직과 창업’을 주제로 한 다양한 이야기는 오는 15일 월요일 오후 11시 ‘비정상회담’에서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