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의 탄생’ 정겨운 왕지혜, 드라마와 다른 다정한 셀카 공개

왕지혜 정겨운

배우 왕지혜와 정겨운의 다정한 촬영 인증샷이 공개됐다.

SBS 주말드라마 ‘미녀의 탄생’에서 미스코리아 출신의 아니운서 교채연, 방송국의 대표 이사 이강준 역으로 분하고 있는 두 사람이 드라마 속 모습과는 달리 다정한 셀카를 선보였다.

공개된 사진 속 왕지혜는 작품에서 보이고 있는 분노 섞인 차가운 표정을 뒤로한 채 부드러운 미소와 브이 포즈를 하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깔끔한 단발 헤어스타일로 단아한 매력을 드러내고 있으며 투명 피부에 또렷한 이목구비로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또한 정겨운은 깔끔한 수트 차림과 훈훈한 비주얼로 여심을 흔들고 있는데 극 중 두 사람은 갈등의 축을 이루며 차가운 면모를 보이고 있는 반면, 현장에서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 훈남훈녀 커플의 반전 케미를 자랑하며 남다른 친분을 과시하고 있다.

이들은 함께 호흡하고 있는 한예슬, 주상욱과 사각관계를 이루며 서로 복수의 칼날을 겨누고 있는 만큼 카메라 안에서는 긴장 기폭제의 역할을 하고 있지만, 그 외 시간에는 서로를 챙기거나 가벼운 농담을 주고 받으며 힘이 되어주고 있다는 후문이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키이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