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최태준, “휴대폰 사준다는 말에 ‘매직키드 마수리’ 출연”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최태준이 ‘매직키드 마수리’ 출연 당시를 회상했다.

1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내가 제일 잘나가’ 특집으로 강남, 혜리, 최태준, 유병재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최태준씨가 ‘매직키드 마수리’에 출연했다고”라며 입을 열었다. 이에 최태준은 “맞다. 사실 출연 하는 게 싫었다. 또래 친구들에게는 되게 유치한 내용이다. 그 당시에도 알고 있었다. 하게 되면 놀림을 받겠지”라고 대답했다.

이어 그는 “휴대폰 사준다는 엄마의 말에 해버렸다. 출연하는 친구들 모두 하면서도 머쓱해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에 MC들은 “거기서 마법사로 나오던데, 주문 한 번만 외워달라”고 부탁했다. 결국 최태준은 당시 했던 연기를 되살려 재연,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