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도쿄돔 공연 성료..도쿄돔 입성 한류 가수 계보는?

소녀시대 도쿄돔
걸그룹 소녀시대가 도쿄돔 첫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9일 오후 6시 30분부터 일본 도쿄돔에서 화려하게 펼쳐진 ‘걸스 제너레이션 ‘더 베스트 라이브’ 앳 도쿄돔(GIRLS’ GENERATION 「THE BEST LIVE」 at TOKYO DOME)’은 5만여 관객들의 폭발적인 함성 속에 대성황을 이뤄, 소녀시대의 글로벌한 인기와 영향력을 다시 한번 실감케 했다.

이번 공연은 소녀시대가 도쿄돔에서 개최하는 첫 단독 콘서트로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공연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일본 데뷔 4주년을 맞아 그 동안의 활동을 집대성한 콘서트인 만큼 소녀시대 일본 활동의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공연을 선사해 현지 팬들을 열광시켰다.

더욱이 소녀시대는 올해 일본 세 번째 아레나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2011년부터 펼친 3번의 아레나 투어를 통해 누적관객수 55만명을 기록, 한국 여자 그룹 사상 최다 관객 동원 기록을 세우는 저력을 과시해 No.1 걸그룹다운 소녀시대의 높은 인기와 위상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소녀시대는 이번 공연에서 ‘지(Gee)’, ‘지니(GENIE)’, ‘미스터 택시(MR. TAXI)’ 등 히트곡 무대는 물론, ‘플라워 파워(FLOWER POWER)’, ‘갤럭시 슈퍼노바(GALAXY SUPERNOVA)’ 등 일본 히트 싱글 무대도 선보였다.

한국 그룹 사상 최초로 오리콘 위클리 앨범 차트 2주 연속 1위에 오르는 쾌거를 거둔 일본 첫 베스트 앨범 ‘더 베스트(THE BEST)’에 추가 수록된 신곡 ‘쇼 걸스(Show Girls)’, ‘체인 리액션(Chain Reaction)’, ‘디바인(DIVINE)’ 무대를 최초 공개하는 등 약 3시간 동안 댄스부터 발라드까지 총 27곡의 무대를 선사했다. 발랄함, 부드러움, 카리스마 등 소녀시대의 다채로운 매력을 만날 수 있는 한 편의 뮤지컬 같은 공연으로 관객들을 완벽하게 매료시켰다.

도쿄돔은 일본에서도 톱 아티스트들만이 설 수 있는 꿈의 무대. 한국 가수로는 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빅뱅, 카라, JYJ, 2PM 등이 공연을 펼친 바 있다. 국내 걸그룹의 도쿄돔 공연은 카라에 이어 소녀시대가 두 번째다.

한국 가수 중 최초로 도쿄돔 무대에 오른 것은 비(정지훈). 그는 지난 2007년 5월 한국 가수 최초로 도쿄돔에서 공연을 갖고 4만 3,000 관객을 동원했다. 비의 공연을 보기 위해 스마프의 쿠사나기 츠요시, 카토리 신고, 나카이 마사히로, 아이, 일본 전통 가극 다카라즈카의 아랑 케이, 축구 스타 미우라 외 일본 유명인사 200여명 가량이 공연장을 찾아 비의 인기를 입증하기도 했다.

이어 2009년에는 당시 5인 체제였던 그룹 동방신기가 한국 그룹 최초로 도쿄돔 무대에 올라 5만 관객과 호흡했다. 일본 언론들은 동방신기의 도쿄돔 입성에 대해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일본 음악의 한 가운데 동방신기가 있다는 것을 증명해보였다”고 평했다.

2010년에는 SM과 전속계약 해지 후 3인 체제로 활동을 선언한 JYJ가 도쿄돔 무대에 다시 올랐으며, 2011년에는 ‘한류 프린스’로 급부상한 장근석이 4만 5,000천 일본팬들과 만나 인기를 과시했다. 2012년에는 2인 체제로 변신한 동방신기가 도쿄돔을 찾았고, 5월 슈퍼주니어가, 12월에는 빅뱅이 도쿄돔 무대를 밟는 등 한국 가수들의 연이은 도쿄돔 공연으로 일본 내 한류붐을 실감케 했다.

2013년 1월에는 한국 걸그룹 최초로 카라가 도쿄돔 무대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일본 데뷔 3년 만에 국내 여성 아티스트 최초로 도쿄돔 공연에 도전하게 된 카라는 4만 5,000석 규모의 도쿄돔을 모두 채우며 무서운 티켓 파워를 드러냈다.

2010년 도쿄돔 공연을 가졌던 JYJ는 3년 만인 2013년 4월 다시 도쿄돔에 섰다. JYJ는 도쿄돔 3회 공연에서 15만 관객을 동원했다. 같은 해 2PM도 일본 데뷔 2년 만에 도쿄돔 무대에 오르는 쾌거를 이뤄냈다. 2PM은 첫 도쿄돔 2회 공연에서 매회 5만 5,000 관객, 총 11만 관객을 동원했다.

이어 동방신기는 슈퍼아레나에서 시작되는 일본 전국투어의 일환으로 도쿄돔, 오사카 교세라돔, 후쿠오카 야후!재팬돔, 삿포로돔, 나고야돔 등 일본 5대 돔 공연을 펼쳐 또 한 번 한국 가수의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일본 5대 돔 투어는 해외 아티스트로는 본조비(2003년), 이글스(2004년), 빌리 조엘(2006년)에 이어 네 번째 기록이다.

슈퍼주니어도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2년 연속 도쿄돔 무대에 올랐으며, 빅뱅의 지드래곤이 솔로로 도쿄돔 공연을 펼쳐 눈길을 모았다. 지드래곤은 한국 솔로 가수로는 처음으로 3대돔 투어를 펼쳐 더욱 화제가 됐다.

한국 가수들의 도쿄돔 공연 스케줄은 앞으로도 빡빡하다. JYJ가 11월 일본 도쿄돔에서 개최한 공연에서 총 10만여 관객을 동원하며 성공 신호탄을 쏴 올린 가운데, 12월에는 오사카와 후쿠오카 돔 투어를 이어간다.

2년 연속 일본 5대 돔 투어를 발표한 빅뱅은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최근 도쿄돔 추가 공연을 확정했다. 빅뱅은 내년 1월 16일부터 18일까지 쿄세라 돔 오사카에서 3회 공연을 추가한 데 이어, 올해 연말인 12월 25일 크리스마스에는 도쿄돔 추가 공연을 개최한다.

샤이니는 지난 2011년 일본 데뷔 후 처음 도쿄돔 단독 공연을 개최한다. 샤이니는 내년 3월 14~15일 양일간 도쿄돔에서 ‘SHINee WORLD 2014~I’m Your Boy~Special Edition in TOKYO DOME’을 개최하고 일본 팬들과 만난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